반응형

 

아직도 펼쳐보면 웃음이 나와
곱게 접어둔 첫 날의 추억 한 장
어쩌면 너도 기억하고 있을까
풋풋했었던 그대와 나
스친 두 손을 잡을까 말까
내내 땀이 쏙 배 있던 너의 손
괜히 궁금해 그때의
네 눈에 비치던
나도 참 예뻤을까
잊지 마
우리가 우리였던 날의 눈부심과
그 안에 그림처럼 나란했던 두 사람
정말 꿈보다 꿈 같잖아
그 시절의 너와 나
걱정 마
우릴 잃은 계절이 슬프진 않도록
그대를 조각조각 모아 간직할 거야
안녕 이제는 뒤돌아가
내일 만날 것처럼

Ooh yeah
아름다워 여전히

나만 담아내던 네 눈빛과
처음 좋아해 말하던 그 순간
그저 일기 속 글씨로
바래져가기엔
아직은 아깝잖아
잊지 마
우리가 우리였던 날의 눈부심과
그 안에 그림처럼 나란했던 두 사람
정말 꿈보다 꿈 같잖아
그 시절의 너와 나
걱정 마
우릴 잃은 계절이 슬프진 않도록
그대를 조각조각 모아 간직할 거야
안녕 이제는 뒤돌아가
내일 만날 것처럼

널 향해서 목소릴 건네봐도 그래도
이제는 많이 늦은 혼잣말일 것 같아
그래 괜찮아
오늘에서 걸음을 한 발짝
옮겨가면 지금의 너와 난
할 수 없이 추억이 되겠지만
하나만 알아줘 진심이었단 걸
있잖아
어렴풋이 난 알 것 같아
그때의 너와 난 참 눈이 부셨다는 걸
다신 끌어안을 수 없는 시간인 걸

잊지 마
우리가 우리였던 날의 눈부심과
그 안에 그림처럼 나란했던 두 사람
정말 꿈만 같았잖아
그 시절의 너와 나
울지 마
난 아주 오래도록 소중히 할 테니
온종일 너만 피고 지던 나의 하루를
안녕 이젠 뒤돌아가
내일 만날 것처럼

 

  '찾아가세요'에 이어 스페이스 카우보이가 작곡한 러블리즈의 미니 6집 [Once upon a time] 타이틀 곡. 윤상이 참여하지 않은 이후로 러블리즈의 색채가 가장 잘 물들어 있는 음악이라고 생각한다. 이 곡의 유일한 흠이라면 기존 창작물에서 그대로 따온 제목이 아닐까 싶을 만큼 역대급으로 아련하고 서정적인 분위기를 풍기는데 그런 부분에서 잠시 유행하고 마는 문구로 곡명을 꾸몄다는 점이 아쉽다. 그 대상이 누군가를 특정해서 집은 건 아니고 눈부셨던 '우리' 자체로 둔 것에 의의가 있겠지만.

 

  어찌 되었든 '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'는 요즘 대중 음악과는 사뭇 다른 특징을 띠고 있지만 누구나 공감하고 따뜻해할 만한 풋풋한 첫사랑을 다루었다. 흔히 거론하는 레트로의 모습이라기보다는 말 그대로 옛날 애니메이션 오프닝을 연상시킬 만큼 상큼하면서 애틋한 향취를 지니며 기존 러블리즈의 색깔과도 어우러져 특별한 인상을 남긴다. 

 

COMMENT
0